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ad35

구글, 안드로이드OS 사용자 '위치 정보' 무단 수집 논란

기사승인 2017.11.22  18:31:47

공유
ad36

- 위치서비스 종료해도 구글 본사로 사용자 위치 정보 전송

[키뉴스 박근모 기자] 구글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가 탑재된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위치 정보를 무단으로 수집해 미국 본사로 전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안드로이드OS 상에서 위치 정보 서비스를 종료해도 수집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글 측은 "메시지 기능 개선을 위한 조치일뿐 사용자 위치 정보를 저장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구글이 무단으로 수집한 위치 정보는 사용자 중요 개인 정보로 꼽히는 만큼 개인 정보 유출 논란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21일(현지시간) IT 전문 매체 쿼츠는 구글이 올해 초부터 안드로이드 OS 탑재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위치 정보를 사용자 동의없이 구글 서버로 전송했다고 보도했다.

안드로이드OS가 탑재된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위치 정보가 구글로 전송됐다. (자료=쿼츠)

쿼츠에 따르면 사용자 위치 정보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위치 정보 서비스를 종료해도 수집돼 전송됐으며, 심(SIM)카드를 제거한 상태에서도  동일하게 위치 정보를 수집·전송 했다.

일반적으로 스마트폰은 사용자와 가까운 이동통신사의 기지국과 교신하며 전화를 연결하는데, 구글은 해당 이동통신사의 기지국 정보(셀ID코드)를 수집했다.

셀ID코드를 알게되면 사용자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경찰이나 소방서 등에서 긴급 상황 발생시 사용자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동일한 방식을 이용하고 있다.

구글 대변인은 "올해 1월부터 메시지 전달 속도 및 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추가적 신호로 셀ID코드를 이용했다"라며 "셀ID코드를 네트워크 동기화 시스템에 저장하지 않았고, 수집한 데이터는 즉각 폐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달 중 셀ID코드 수집 행위를 모두 중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쿼츠는 "OS 메시지 기능 개선을 위해 굳이 기지국 정보를 수집해야 하는지 이유를 알기 힘들다"라며 "사용자 위치 정보는 암호화돼 전송됐겠지만, 해킹이나 멀웨어 등으로 인해 보안 시스템에 손상된다면 사용자의 개인정보가 외부로 유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우리나라 위치정보법에 따르면 이용자 동의 없이 위치 정보를 수집하면 징역이나 벌금 등 형사처분 대상이 된다. 주무기관인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구글 위치 정보 수집 논란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에 나설 계획이다.

박근모 기자 suhor@kinews.net

<저작권자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ad31
ad33
ad34
ad3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슬라이드뉴스

1 2 3
item54

비하인드 뉴스

1 2 3
item53

뉴테크

1 2 3
item35

포토

1 2 3
set_P1

리뷰

1 2 3
item55

신상품

1 2 3
item36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