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KT, 전기차 배터리 활용한 전력수요관리 사업모델 발굴

기사승인 2018.02.12  14:23:04

공유

- KT, 전기차 유휴 충전전력 방전을 활용하는 'V2G 테스트베드' 분당사옥에 구축

[키뉴스 백연식 기자] KT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사옥에 양방향 충전(V2G)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전기차의 배터리자원을 활용한 전력수요관리(EV-DR) 사업모델 실증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V2G는 전기차 배터리에 충전된 전력을 다시 방전하여 전력부족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이다.

EV-DR은 전력수요감축(DR) 발생시 V2G 기술을 기반으로 전기차를 전력공급원으로 활용하는 사업모델이다. KT는 2017년 업무용 차량 약 1500대를 전기자동차로 교체했으며, 전국 KT사옥에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했다.

올 겨울 기록적 한파로 인해 이례적으로 10여 차례의 전력수요감축(DR) 발령이 있었고, 일부 공장이나 대형건물 등이 전력 소비를 줄이기 위해 설비 가동을 멈춰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 경우 전기차들이 가동정지 위기를 맞은 공장의 일시적인 보조배터리 역할을 함으로써 가동정지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을 줄여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전력수요감축(DR) 발령 시 전기차에 저장된 전력을 대형 건물 등에 공급하면 국가 전력수요 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

KT는 분당사옥 테스트베드를 시작으로 향후 모든 업무용 전기차량에 EV-DR을 적용할 계획이다. KT는 2017년 1500여대에 이어 최대 1만여대의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KT는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인 시그넷이브이 등 중소기업과도 협력해 V2G 기술 실증은 물론 EV-DR 상용화를 목표로 사업모델을 구체화해 KT의 업무차량 외에 일반 전기차 대상으로도 사업을 확대한다.

KT EV-DR의 핵심은 세계 최초 통합 에너지 관리 플랫폼 KT-MEG이다. 경기도 과천의 스마트에너지 관제센터(KT-MEG센터)에 적용된 에너지 인공지능 분석엔진 이브레인이 24시간 전력현황을 모니터링해 전기차 충방전 타이밍 관리는 물론 전력수요감축(DR) 상황에 실시간 대응할 수 있다.

향후에는 EV-DR 사용 고객의 수익분석/리포트 발행 등 효과적인 전력소비와 고객수익 극대화를 위한 서비스까지 제공할 수 있다.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은 “향후 전기차 10만여대가 1시간 5KW 용량으로 DR시장에 동시 참여할 경우 화력발전소 1기 수준에 해당하는 전력을 대체할 수 있어 더욱 효과적인 DR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KT가 보유하고 있는 전기차와 충전인프라와 에너지 관제 역량을 기반으로 V2G 선도사업자로서 책임감을 갖고 시장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와 대구광역시가 주관한 국가산단에 차량사물통신(V2X)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을 진행했다. 이 사업을 통해 태양광발전, ESS, 전기차 충·방전기, 수소융합스테이션, 연료전지, 전기차/수소차 등 다양한 전력원과 시스템을 융합하는 실증을 완료한 바 있다.

분당사옥 내 KT EV 테스트베드에 구축한 V2G충방전기와 사내업무용 전기차를 통해 V2G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KT)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ad31
ad33
ad34
ad3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슬라이드뉴스

1 2 3
item54

비하인드 뉴스

1 2 3
item53

뉴테크

1 2 3
item35

포토

1 2 3
set_P1

리뷰

1 2 3
item55

신상품

1 2 3
item36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