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ad35

‘NEM 부정유출’ 코인체크, 피해자 보상 방안은 아직

기사승인 2018.02.13  15:18:05

공유
ad36

- 일본 금융당국에 업무개선 계획 제출

[키뉴스 김태림 기자] 지난달 26일 580억엔(한화 약5790억6620만원) 규모의 가상화폐 ‘넴(NEM)’을 해킹당한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가 일본 금융당국에 업무개선 계획을 13일 제출한다. 일본 금융당국이 지난달 29일 코인체크에 업무개선과 재발방지책, 피해자 보상 방안 등에 대한 보고 명령을 내렸고, 약 15일 만에 개선 계획서를 제출한 것이다.

이날 NHK 보도에 따르면 업무개선 계획은 부정접속 감시 강화(횟수 증가), 외부 네트워크 차단 및 가상화폐 보관 시설을 확충 등 보안 강화 대책을 포함한다. 외부 변호사 등 제3자 위원회 신설 방침도 담긴다. 해당 위원회는 경영체계 개선과 원인 규명을 주 업무로 한다.

아울러 코인체크는 이날 고객으로부터 맡은 일본 엔화 자산의 출금을 재개했다. 앞서 코인체크는 지난달 26일 이후 일본 엔화를 다루는 모든 가상화폐의 출금을 중지했다.

다만 가상화폐 자산의 출금 재개 소식과 26만명에 달하는 피해자 보상 방안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고 NHK는 설명했다.

와다 코이치로 코인체크 CEO (사진=NHK)

거래소 보안 문제와 더불어, 일본 정부의 가상화폐 과세 방침도 일본 가상화폐 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다. 일본 정부가 이달 중순부터 가상화폐에 최대 55%의 세금을 부과한다고 지난 9일(현지시간) 외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일본 국세청은 오는 15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가상화폐 투자자들에게 투자수익을 자진 신고하도록 요청했다. 일본 국세청이 이 신고 내용을 바탕으로 과세한다는 방침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일본 국세청은 도쿄와 오사카를 중심으로 가상화폐 거래현황을 주시하며, 투자자에 관한 데이터베이스(DB) 구축에 들어갔다. 블룸버그는 “이런 소문이 돌면서 투자자들이 점차 싱가포르 등 비과세 지역으로 자산을 옮기고 있다”고 전했다.

김태림 기자 sf.8@kinews.net

<저작권자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ad31
ad33
ad34
ad3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슬라이드뉴스

1 2 3
item54

비하인드 뉴스

1 2 3
item53

뉴테크

1 2 3
item35

포토

1 2 3
set_P1

리뷰

1 2 3
item55

신상품

1 2 3
item36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